태그 : 오가타나오토

[드라마] 남극대륙

-  南極大陸


* 방영시기 - 2011년 4분기

* 방영시간 - 일21

* 방송사 - TBS

* 주연 - 기무라 타쿠야, 사카이 마사토, 야마모토 유스케, 카가와 테루유키, 시바타 쿄헤이, 

           테라지마 스스무, 오가타 나오토, 시가 코타로, 카와무라 요스케, 요시자와 히사시, 

           오카다 요시노리, 도롱즈 이시모토, 아야세 하루카, 키무라 타에

* 방송회수 - 총 10화




올해 최고 기대작이었던 남극대륙

기무라 타쿠야를 필두로 엄청난 출연진에 대략 1년 정도의 사전 촬영과 어마어마한 제작비로

드라마 시작전부터 큰 화제와 기대를 모은 드라마였는데..

결론부터 말하자면 본인 기대 이하였음

일단 이 드라마 전체적으로 깔려있는 전후 일본에 대한 관점이

본인에게는 확실히 불편한 부분이었음

드라마 시작에 일본이 패전국이라는 사실을 이야기의 시발점으로 사용했는데

문제는 패전국 일본인 동시에 가해국 일본인데도 불구하고

패전국 일본만을 너무 노골적으로 전면에 내세워

가해국이라는 또 다른 사실을 흐리게 하는 이 드라마의 분위기가 본인은 영 맘에 들지 않았음

드라마 초반에 비해 중반 이후로는 이런 요소가 덜 드러나긴했지만

너무 의도적이고 노골적으로 시시때때로 등장하는 일장기는

이 드라마에 대한 불편함을 계속 상기시켰음

솔직히 전후 일본을 배경으로한 일본 드라마에서

애국심 고취와 과거의 향수를 불러일이키는 요소 등으로 전후 일본의 상황이 사용되는건

그 내용 자체를 동의하긴 어렵지만 최소한 드라마적 요소로 이해는 하겠는데..

남극대륙은 패전국이라는 요소만을 드라마 전반에 너무 노골적이고 직접적으로 사용했음

게다가 이런 불편한 부분을 제외하고서라도

본인에게 남극대륙은 그리 재미있는 이야기를 보여주지 못했음

드라마 초반엔 남극 탐사로 전후 일본의 극복에 대한 이야기를 할 것 같더니

남극에 도착해서는 남극에서의 위기로 이야기가 진행되었고 

마지막은 그냥 개들을 주인공으로한 감동 스토리였음;;

드라마 전체적으로 전개의 맥락과 주제가 정돈되지 못하고

그냥 남극이라는 소재에 몇가지 요소를 대충 이어 만들어낸 느낌

개인적으로는 남극에서 대원들이 보여주는 이야기를 기대했는데

막상 남극에서 이야기가 진행된건 3화부터 6화까지와 마지막화인 10화 정도 뿐이었음

본인이 이 드라마에 기대했던 남극에서의 생활은

이누츠카의 화제 사건과 쿠라모치와 히무로의 조난 사건,

단 두 가지 사건 정도로만 정리해버리면서

드라마 제목은 남극대륙인데 남극에서의 이야기는 채 절반도 되지 않았음

그리고 주인공인 기무라 타쿠야 이외에도 정말 엄청난 배우들을 캐스팅 했는데..
 
이 배우들에게 단순한 조연 이상의 역할과 존재감을 부여하지 못하면서

화려한 출연진을 제대로 활용해내지 못한건 남극대륙에서 가장 아쉬운 부분

주인공인 기무라 타쿠야는 최근 2005년 2분기 엔진, 2007년 1분기 화려한 일족,

2008년 2분기 CHANGE, 2009년 2분기 MR. BRAIN, 2010년 2분기 달의 연인 등에 출연

2009년 MR. BRAIN을 제외하면 2000년 뷰티풀 라이프부터 모든 드라마 출연작이

후지 게츠쿠이거나 TBS 일요극장일 정도로 최고의 인지도와 인기를 자랑하는 배우인데..

남극대륙의 기무라 타쿠야는 그냥 무난했음

주인공으로서 나름의 존재감을 보여주긴 했지만 새롭거나 인상적인 모습은 보여주지 못한 듯

기무라 타쿠야를 제외한 다른 배우들의 면면은 정말 화려했지만

안타깝게도 리키를 비롯한 개들보다 존재감과 비중이 작았음;;

평균 시청률은 17.33% (22.2 - 19 - 16.9 - 15.8 - 13.2 - 19.1 - 13.4 - 15 - 16.7 - 22)

2011년 4분기 드라마 중에서는 가정부 미타 다음으로 높은 시청률을 기록

17.33%라는 수치만 보면 나쁜 성적은 아니지만

기무라 타쿠야를 비롯한 출연 배우들의 면면과 1년여의 제작기간

그리고 TBS에서 이 드라마에 들인 공을 생각해면... 성공이라고 하기는 어려운 성적;;

게다가 가정부 미타의 초대박으로 더욱더 안타까운 상황이 되버렸음

대표적인 시청률 보증배우인 기무라 타쿠야와 마츠시마 나나코가 

이번 4분기 각각 남극대륙과 가정부 미타에 출연하면서

드라마 시작할 때부터 이 두 배우가 얼마나 대단한 성적을 낼지 화제였는데..

결국 마츠시마 나나코가 그 화제의 중심이 되었음

엄청난 스케일을 자랑하며 드라마 시작전에 큰 화제를 모았지만

남극대륙이 보여준 전후 일본에 대한 불편한 정서와

초호화 캐스팅을 전혀 활용하지 못한 캐릭터들, 맥락과 목적 없는 전개로 

본인에게는 불편하고 이렇다 할 재미와 매력도 없는.. 기대이하의 드라마였음;;



by 無識 | 2011/12/27 08:29 | 완(完) | 트랙백 | 핑백(2)

남극대륙 1화

-  南極大陸 01

엄청난 스케일을 자랑하는 2011년 최고 기대작 남극대륙이 드디어 시작


패전후 10년.. 패전국인 일본의 현실이 답답하기만 한 지질학자 쿠라모치 타케시
패전국 상황에서 벗어나 일본의 새로운 희망을 위해 남극 탐사를 계획하는 쿠라모치
 
하지만 패전국 일본이라는 국제 사회의 무시와
정부의 무관심 속에 남극 탐사 계획은 더 이상 진행이 어려운 상황

신문 기사로 남극 탐사 계획을 알게된 아이들은 용돈을 모아 모금을 시작하고..
아이들의 비롯한 학생들의 모금을 필두로
일본 국민들의 관심과 모금 끝에 드디어 정식으로 남극 탐사 계획이 시작

정식으로 남극 탐사 준비가 시작되면서 쇄빙선으로의 개조와 남극에서 사용할 기기의 개발
 탐사대원 모집
남극에서 교통수단으로 사용할 사할린개 훈련 등의 준비가 진행

하지만 쇄빙선 준비 중 예상외의 사고로
예정된 출발일을 맞추지 못해 모든 탐사 계획이 중지되기 직전의 위기에서
수많은 사람들의 자발적인 도움으로 위기 극복

1년만에 모든 준비를 마치고 출발하는 남극 탐사대
그리고 쿠라모치와 함께 남극 탐사에 나선(초호화 스펙타클 배우들..이 아니라) 탐사 대원들
쿠라모치를 비롯한 탐사 대원들은 무사히 귀환할 수 있을까..?




2011년 최고 기대작이자 엄청난 스케일을 자랑하는 남극대륙

기무라 타쿠야를 주인공으로 캐스팅해 올 초부터 촬영한 초대작

일단 1화를 본 느낌은... 이미 많은 사람들이 느낀대로 본인도 불편한 부분이 분명히 있었음

일본이 패전국이라는 요소를 전면에 배치해 이야기 시작의 동력으로 사용하면서 

패전 후 어려움을 극복하는 모습을 통해 과거에 대한 향수와 애국심을 상기시키는 효과와

패배에서 승리로의 과정을 통한 감동 코드를 의도한 것이라는 것은 알겠음

개인적으로는 전후 일본을 배경으로 한 화려한 일족, 관료들의 여름, 불모지대 등의 드라마에서

어느정도의 애국심 고취와 과거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요소로 전후 상황이 사용되는건

한국 사람인 본인에게는 불편하고 동의하긴 어렵지만 최소한 드라마적 요소로 이해는 할 수 있음

하지만 유독 남극대륙이 불편한 이유는 패전국이라는 요소 자체였음

너무나 노골적으로 전면에 배치된 패전국 일본은 분명히 사실이지만

패전국 일본이자 동시에 가해국 일본인데도 불구하고

패전국이라는 요소만을 부각시켜 가해국이라는 또 다른 사실을 흐리게하는 뉘앙스는

본인을 비롯한 우리나라 사람에게는 분명히 불편할 수 밖에 없는 부분

그리고 1화 마지막에 출항 전 연설하는 주인공 뒤로 일본 국기가 날리는 장면은

트랜스포머 3 마지막에서 옵티머스 프라임 뒤로

미국 국기가 날리던 장면에서 느꼈던 불편함이 고스란히 겹쳐졌음

그냥 드라마로서 1화에 대한 감상을 말하자면..

안타깝게도 1화의 구성은 기대에 비해 그리 만족스러운 수준이 아니었음

모든 준비를 마치고 1화 마지막에 남극으로 출항하는 모습을 연출하기 위해

출발 전 준비 과정의 이야기가 너무 대충 지나가버린 느낌

조연 하나하나까지 허투루 볼 수 없는 캐스팅을 한 만큼

좀 더 세세하고 디테일한 이야기가 필요한 부분이었는데..

전개에 구멍이 느껴질 정도로 수박 겉핥기 식의 이야기가 진행되버린 듯

게다가 너무 평범하고 무난한 에피소드에

긴장감 없는 갈등과 임팩트 없는 갈등 해소로 이야기가 짜여지면서

이렇다 할 흥미거리도 만들어내지 못했고..

1화에서 남극에 가기전의 이야기를 모두 채워 넣느라 바빠서 

아쉽게도 이 드라마의 엄청난 캐스팅 효과가 거의 드러나지 않았음

1화 시청률은 22.2%

요즘 일본 드라마의 시청률 상황을 보면 확실히 높은 시청률

하지만 본인은 25% 가까이 찍을꺼라고 생각했는데.. 

남극대륙에 대한 기대치를 생각해보면 예상보다는 살짝 낮은 듯

개인적으로는 패전국이라는 요소의 노골적인 사용으로 인한 이 드라마에 대한 불편함이

본격적으로 남극 탐사 이야기가 시작되는 2화부터는 제발 사라지길 바랄 뿐...

이 불편함이 계속 지속된다면 남극대륙을 마지막까지 보기가 너무 힘들어 질 듯



by 無識 | 2011/10/30 08:31 | 드라마 | 트랙백 | 핑백(1)

[드라마] 나만의 마돈나

-  僕だけのマドンナ


* 방영시기 - 2003년 3분기

* 방영시간 - 월21

* 방송사 - 후지

* 주연 - 타키자와 히데아키, 하세가와 쿄코, 오가타 나오토, 코니시 마나미, 시마타니 히토미

* 방송회수 - 총 11화




분명히 아주 예전에 케이블에서 방송해줄 때 거의 모든 화를 꼬박꼬박 챙겨봤던 나만의 마돈나

하지만 방송으로 일드를 보면 중간중간 빼먹는 화가 나올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별 생각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다시 봤음;;

정말 한참전에 봤던거라 확신할 순 업지만...

케이블로 봤을 때 8화를 제외하고는 거의 다 제대로 챙겨본 듯

어쨌든 드라마는... 타키때문에 봤음;;

개인적으로 우유부단한 주인공이 나오는 드라마는 속터져서 별로 선호하지 않지만...

무려 타키가 이리저리 휘둘리는 모습은 어찌나 귀여우신지... 매우 즐겁게 볼 수 있었음*-_-*

여주인공이 100% 민폐캐릭터라 살짝 울컥울컥했지만...

귀여운 타키의 모습이 잔뜩 나와서 그런지 그렇게 열 받지는 않았음

역시 드라마는 남자주인공만 만족스럽다면 충분히 즐겁게 볼 수 있다는걸 다시한번 깨달았음;;

그리고 사잔올스타즈가 부른 주제곡도 꽤 맘에 들었음

평균 시청률은 13.16% (18.3 - 14.4 - 13.3 - 12.1 - 12.6 - 12.4 - 13.5 - 11.4 - 11.0 - 12.4 - 13.4)

대체 무엇때문에 시청률이 이렇게 처절하게 나온건지 모르겠음

게츠쿠에 타키 주연인데도 불구하고... 매우 심각하게 낮은 시청률

이 드라마의 두 주인공인 타키와 하세가와 쿄코는 최근 드라마 출연이 너무 뜸한 듯

하세가와 쿄코는 작년 2분기 고독한 도박 이후로 드라마 출연이 없고...

타키는 2005년 요시츠네 이후 특집극에 가끔 출연하긴 하지만

연속드라마에서 모습을 볼 수 없는게 너무 아쉬움ㅠ

제발 연속드라마에서 타키의 모습을 다시 볼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

아래 캡쳐는 나만의 마돈나의 CM 캡쳐



by 無識 | 2008/11/10 05:39 | 완(完) | 트랙백 | 핑백(6)

[드라마]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

-  界の中心で、愛をさけぶ


* 방영시기 - 2004년 3분기

* 방영시간 - 금22

* 방송사 - TBS

* 주연 - 야마다 타카유키, 아야세 하루카, 오가타 나오토, 사쿠라이 사치코

* 방송회수 - 총 11화, 특별판




특별히 보고 싶었던건 아니지만... 꽤나 유명한 작품이라 별 생각 없이 봤는데...

역시 본인 취향이 아니었음;;

본인은 영화는 보지 않았지만 몇년전에 번역된 원작을 읽었는데...

책 한권을 순식간에 다 읽고 참 허무했던 기억이 마구 떠올랐음;;

원작자체가 너무너무 재미없었기 때문에 별 기대 없이 보기 시작했지만..

원작의 허무함이 강하게 기억에 남았었는지... 드라마는 원작보다 재미있었음

물론 원작보다는 재미있었지만... 드라마 자체의 재미는 그럭저럭;;

확실히 이런 최루성류의 드라마는 본인 취향이 아닌 듯

그리고 특별판까지 챙겨 봤는데...

특별판은 본편 줄거리 요약 수준이라서 특별한 것은 없었음

본편 평균 시청률은 15.90%

(18.5 - 15.7 - 15.2 - 13.9 - 16.5 - 15.0 - 14.5 - 15.4 - 15.9 - 15.2 - 19.1)



by 無識 | 2008/11/02 21:18 | 완(完) | 트랙백 | 핑백(11)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