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5회 & 6회

-  태양의 후예 05 & 06




정말 오랫만의 드라마 포스팅

거의 1년 넘게 드라마 포스팅이 없었던건

드라마를 보는데 포스팅을 안한게 아니라 드라마를 아예 안보고 살았었음

하지만 김은숙 작가, 송중기, 송혜교 주연이라는 라인업 때문에 시작한 태양의 후예

김은숙 작가의 파리의 연인, 프라하의 연인, 연인, 온에어, 시티홀, 시크릿 가든,

신사의 품격, 상속자들까지 한 작품도 빼놓지 않고 봐오면서

최근작인 신사의 품격과 상속자들에서 크게 실망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김은숙 작가의 저력을 다시 보여줄지 궁금했고

트리플, 초반에 잠깐 나오는 크리스마스의 눈이 올까요?, 산부인과, 성균관 스캔들

세자 시절의 세종을 연기한 뿌리깊은 나무,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까지 

송중기라는 배우가 착실하고 똑똑하게 필모를 채워나가는걸 하나하나 봐왔고

군 제대 후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했기 때문에 정말 간만에 드라마를 챙겨봤음

개인적으로 6회까지의 초반은 나쁘지 않았음

김은숙 작가의 최근작인 신사의 품격과 상속자들에서 실망했던건

초기 설정 이상의 이야기를 전혀 보여주지 못하고

이야기는 없고 캐릭터만 있는 안일한 드라마였기 때문이었는데...

적어도 아직까지는 캐릭터와 이야기 모두 진행시키고 있는 듯 

지금까지 태양의 후예의 전개에서 가장 맘에 드는 부분은

이 다음에 어떤 이야기가 진행될지 뚜렷하게 예측되지 않는다는 것

물론 태양의 후예도 신사의 품격이나 상속자들 처럼 초반이 지난 이 이후엔 특별한 전개 없이

단발적인 상황과 캐릭터로 채워나갈 가능성이 없진 않지만

현재까지의 진행을 봐서는 그렇게 단순하게 이야기를 채워 갈 것 같진 않음

아구스, 다니엘, 리예화 등의 캐릭터를 어떻게 활용하느냐가  

중반 이후 이 드라마의 방향성을 잡는 핵심이 될 듯 

그리고 역시 김은숙 작가의 드라마답게 캐릭터들의 매력만큼은 확실하게 구축

두 남녀 주인공 뿐 아니라 서브 남녀 주인공, 조연 캐릭터들까지 잘 만들어내면서

캐릭터 하나하나 부족하지 않게 채워 넣었음

일단 본인은 1회를 보고 이 드라마를 끝까지 챙겨 볼 수 밖에 없다고 판단했음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도 송중기 껍데기 때문에 끝까지 챙겨 봤는데..

이 드라마를 끝까지 보지 못할 이유가 없음;; 

특히 송중기가 정복 입고 나오는 장면만으로.. 본인에게 이 드라마의 가치는 충분했음

최근에는 그들이 사는 세상, 그 겨울, 바람이 분다

주로 노희경 작가 드라마에 출연했던 송혜교가 김은숙 작가의 드라마로 간만에 드라마 복귀

개인적으로 그들이 사는 세상이나 풀하우스에서 보여준 모습이 살짝 겹치는 듯

송중기와 송혜교가 보여주는 두 주인공 캐릭터도 나쁘지 않고

진구와 김지원 캐릭터도 매우 맘에 들어서 중반부터 어떤 이야기를 보여줄지 기대 중

김은숙, 송중기, 송혜교의 이름 값 때문에 간만에 보기 시작한 태양의 후예

적어도 아직까진 이름값 만큼의 재미는 보여주고 있는 듯

일단 초반은 잘 만들어 냈는데... 이후 캐릭터만 있고 전개는 사라진 드라마가 아니라

지금까지처럼 캐릭터와 전개 모두 살아 있는 이야기를 보여주길 간절히 바람

개인적으로는 송중기 구경하는 재미 때문이라도 끝까지 볼 듯



by 無識 | 2016/03/11 15:42 | 드라마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lunarsolar.egloos.com/tb/354065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