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5회 & 6회

-  빅 05 & 06




머리를 채운 경준이 돌아오면서 초반부 전개를 마친 빅

답답한 여자 주인공 때문에 제대로 된 재미을 보여주지 못했던 시작에 비해

캐릭터들이 자리잡고 이야기가 진행되면서 점점 이 드라마의 재미와 매력을 찾아가고 있음

지금까지 이 드라마의 가장 큰 미덕은.. 뻔한 갈등 요소를 길게 끌지않는 시원시원한 전개

세영의 집 열쇠만 가지고도 충분히 더 길게 이야기를 진행시킬 수 있었는데도 쉽게 넘어갔고

다란의 집에 파혼을 알리는 과정도 예상보다 간단하게 넘어가는 등

꽤 많은 이야기거리를 쉽고 빠르게 진행

게다가 캐릭터들도 쓸데없는 자존심 싸움이나 감정소모 없이

바로 감정을 솔직하게 인정하거나 잘못을 사과하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자질구레한 갈등으로 이야기가 늘어지지 않는 전개를 이어가고 있어서 매우 맘에 듬

길게 이야기를 끌어갈 수 있는 요소들을 초반에 빨리 처리해버린게 조금은 의아하긴한데..

중후반부엔 어떤 이야기를 어떻게 채워갈지 약간의 걱정과 함께 기대 중

메인 캐릭터인데도 불구하고 등장 이후 지금까지

비중도 없고 역할도 불분명했던 장마리 캐릭터가 드디어 이야기의 중심으로 투입

다음주부터 장마리 캐릭터를 어떻게 활용할지 궁금

근데 장마리의 첫 등장 때 머리에 노란 리본을 달고 나와서 그런지 왠지 스즈미야 하루히 느낌;;

첫 등장의 인상과 마이 페이스에 명령조의 말투 때문에

본인은 장마리가 나올 때 약간 스즈미야 하루히가 떠올랐음

대사 한 줄마다 윤재씨라는 단어가 빠지지않는 답답한 여자 주인공 캐릭터는 여전하지만

캐릭터들이 어느정도 자리를 잡은 뒤 자질구레한 갈등없는 시원스런 전개로

아쉬웠던 출발에 비해 현재 본인은 꽤 재미있게 보고있는 빅

장마리 캐릭터가 두 주인공 사이에 적극적으로 엮이면서.. 앞으로 어떤 전개를 이어갈지 기대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윤재와 경준의 관계와 둘의 영혼이 바뀐 사연보다

서윤재가 진짜 개자식인지가 더 궁금;;

아무래도 서윤재 개자식설은 오해로 마무리 될 가능성이 높긴하지만.. 

서윤재가 진짜 개자식이었다는 반전도 살짝 기대 중



by 無識 | 2012/06/20 05:01 | 드라마 | 트랙백 | 핑백(1)

트랙백 주소 : http://lunarsolar.egloos.com/tb/333693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 Lunar Eclipse .. at 2012/07/25 08:17

... 영혼이 바뀐 뒤 이야기의 전환점을 찾지 못하고 16회 내내 다란과 경준의 상황이 지지부진하게 유지되면서 긴장감이나 속도감 없이 늘어진 전개가 이어졌음드라마 초반 경준이 미국에서 1년만에 돌아왔을 때도 마리가 경준의 정체를 알아차렸을 때도별 다른 변화 없이 계속 똑같은 상황의 반복일 뿐이었음후반부에서야 겨우&n ... 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