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사의 품격 5회 & 6회

-  신사의 품격 05 & 06




초반부 전개가 어느정도 마무리 된 신사의 품격

솔직히 저번 주 까지만 해도 드라마 시작할 때 본인이 우려했던

산만함과 단편적인 전개가 많이 눈에 띄었는데.. 이번주는 좀 나아진 듯

여전히 해프닝 위주의 전개가 이어지고는 있지만

세라가 이수의 짝사랑 상대를 눈치채고,

메아리가 민숙의 스파이로 정록의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하고,

메아리와 정체모를 청소년이 서로 알게되고, 태산도 이수의 짝사랑에 대해 알게되는 등의 전개로

각각 따로 놀던 캐릭터가 서로 엮이기 시작하면서

흩어져 있던 캐릭터와 이야기가 그나마 좀 모아지고 이야기의 흐름도 어느정도 만들어지는 느낌

아직 캐릭터들과 이야기가 잘 짜여져 있다고 하긴 어렵지만

그래도 짜임새와 흐름을 만들어가고 있는 것 같아 다행

한가지 불만인건 6회인데도 여전히 계절은 벚꽃 만발한 초봄;;

1년 전의 첫 만남부터 시작하긴 했지만..

6회가 진행될 때까지 현재 시점의 이야기가 아니라서 그런지 템포가 좀 더딘 느낌

얼른 현재 시점의 계절감과 이야기를 보여줬으면 좋겠음

아쉬운 부분이 많이 눈에 띄지만.. 그래도 본인은 충분히 즐겁게 시청 중

귀여운 남자 주인공이 무려 네분인데 어찌 즐겁지 아니한가+_+!!!!

주인공인 김도진 캐릭터의 귀여움은 물론이고

네 남자 주인공이 함께 나오는 장면의 귀여움에.. 현재까지 본인은 400% 만족

특히 이 드라마 특유의 구성으로 매 회 시작에 나오는 네 남자 주인공의 프롤로그는

살짝 색다른 즐거움과 귀여움 때문에 매우 맘에 듬

좀 더 짜임새 있고 집중도 있는 전개를 위한 초반부를 유쾌하게 보여준 신사의 품격

캐릭터들이 더 엮이고 갈등이 드러나면서부터 진행될 이야기를 기대 중

뭐.. 본인은 지금까지처럼 마지막까지 귀여우신 네 남자 주인공의 모습을 계속 보여준다면

앞으로도 충분히 즐겁게 볼 수 있을 듯!!



by 無識 | 2012/06/11 16:06 | 드라마 | 트랙백 | 핑백(1)

트랙백 주소 : http://lunarsolar.egloos.com/tb/333393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Linked at * Lunar Eclipse .. at 2012/06/15 18:12

... sp;싶었던 것 같은데..'철 없음'과 '멍청함'의 차이점을 제대로 짚어내지 못한 느낌;;'소년은 철들지 않는다. 다만 나이들 뿐이다.'라고 한 신사의 품격을 보고 철 없는 남자에 대해 좀 참고 해줬으면...ㅠ멍청한 남자 주인공의 민폐 뿐만 아니라 별 다른 계기나 설명없이 갑자기 모성애가 생겨 아이를 ... more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