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폭한 로맨스 5회 & 6회

-  난폭한 로맨스 05 & 06




개인적으로는 지금까지 매우 재미있게 보고 있는 난폭한 로맨스

본인이 느끼는 재미에 비해 너무 주목을 못받는 것 같아 아쉽ㅠ

드라마 시작부터 두 주인공의 캐릭터를 전면에 부각하여 임팩트와 재미를 만들어냈고

그 캐릭터성을 충분히 활용하면서도

스토커의 존재를 통해 미스터리적의 요소를 전개의 핵심으로 사용 중

솔직히 초반에 두 주인공의 캐릭터를 강하게 부각하길래

그 이후엔 단순히 로맨스에 집중하는 전개로 

단조롭고 평범한 로맨틱 코미디가 되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정체를 알 수 없는 스토커를 이용해 이야기를 확장해가면서 

이 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과 긴장감이 계속 유지되었음

특히 이번 주 보여준 꽃뱀과 술집 폭행 사건의 전개는

확실히 본인이 예상하지 못한 방향으로 진행

뻔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인 것 같으면서도

마냥 뻔하거나 마냥 단순하지 않은게 이 드라마의 매력이자 미덕인 듯

그리고 코믹한 분위기와 미스터리 요소를 사용한 이야기 사이에서

한쪽으로 오버하거나 치우치지 않고 균형감 있는 전개를 보여주는 것도 맘에 드는 부분

개인적으로 난폭한 로맨스에서 가장 맘에 드는건

딱히 특별하지도 않고 별거 아닌 것 같은데도.. 유쾌함

드라마 곳곳에 부담스럽지 않으면서도 굉장히 자연스럽게 코믹 코드들이 배치되어있었음

아무래도 초반에 확실히 구축한 캐릭터의 힘과

절묘한 타이밍을 만들어내는 연출의 힘인 것 같은데..

아무렇지도 않은 척 드라마 곳곳에 고급스럽게 장치된 이 드라마의 코믹 코드들이

본인 취향이라 드라마 보는 내내 즐거웠음

나름 흥미진진한 이야기와 절묘한 코믹코드로 지금까지 꽤 재미있게 본 난폭한 로맨스

스토커의 정체는 대충 예상해보긴 했지만..

지금까지의 이야기를 보면 이후 어떤 이야기를 어떻게 이어갈지는 예측불가

본인은 매우 재미있게 보고 있는 드라마인데.. 본인만 재미있는 것 같아서 많이 안타까움ㅠ



by 無識 | 2012/01/20 08:08 | 드라마 | 트랙백 | 덧글(14)

트랙백 주소 : http://lunarsolar.egloos.com/tb/3286606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오엠지 at 2012/01/20 10:58
수목 결국 저도 이거찍고 보고있는데..그다지 보는이는없는듯 하더군요..5%...
오만석도 잘어울리고...부캡은 구혜선 땜에 안보고
해품달에 완쩐쏠리던데 ㅎㄷㄷ
Commented by 無識 at 2012/01/20 11:12
해를 품은 달이 확실히 눈을 끄는 면도 있고..
인기를 끌만한 요소가 충분한 드라마라고는 생각하지만
난폭한 로맨스가 이렇게까지 주목을 못 받는게 너무나 안타깝습니다ㅠ
Commented by smilejd at 2012/01/20 11:48
저도 이드라마 시작하기 전부터 기대했는데 1, 2회보고 포기. 뭐랄까 배우들 연기는괜찮은데 편집이 뚝뚝 끊기고 설득력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지금은 해품달로 갈아탔죠. 예고편은 아직도 재밌고 안타까워요.
Commented by 無識 at 2012/01/21 04:31
야구는 아니고 다른 스포츠긴 하지만 응원하는 팀이 있어서 그런지
전 시작부터 여자 주인공의 심정이 이해가고 설득력도 느껴지더라구요;;
난폭한 로맨스도 재미있지만.. 전 해를 품은 달도 꽤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ㅎㅎ
Commented by aLmin at 2012/01/20 12:34
해품달은 전 도저히 못 보겠더라구요. 난폭로가 전 더 재밌던데..
Commented by 無識 at 2012/01/21 04:34
두 드라마 각각 다른 매력이 있는 것 같아요
취향에 따라 골라보는 재미가 있는 수목 드라마 라인업인데..
전 둘 다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Commented by 유메 at 2012/01/20 12:46
본방으론 해품달을 보고 재방&다운으로 난로를 보는데... 방영시기를 잘못타지 않았나 싶기도 하면서 좀 아쉬운 드라마입니다. 참 재밌는데 말이죠.....
Commented by 無識 at 2012/01/21 04:37
해를 품은 달의 화제성이 워낙 강해서 상대적으로 빛을 못받는게 아쉬워요ㅠ
난폭한 로맨스도 괜찮은 드라마인데...ㅠ
Commented by 겜퍼군 at 2012/01/20 12:54
일단 인기를 못끄는 이유는 주연배우의 밸류겠죠. 거기에 해품달은 누님들이 좋아라하는 그런 거라. 사실 드라마는 누님들이 많이 보잖아요 ㅋㅋ 뭐 저는 이 드라마재미있게 보고 있어요.. 맨날 남녀주인공이 사랑이야기나 뭔가 막장스토리에 좀 질리던 차에 참 신선한 드라마 같아요
Commented by 無識 at 2012/01/21 04:39
제가 해를 품은 달에 낚인 그 누님 중에 하나입니다ㅎㅎ
로맨스 드라마지만 예상치 못한 의외의 전개가 이어지는게 이 드라마의 매력이죠!!
Commented by 한양댁 at 2012/01/20 14:06
이거 정말 재미있죠.
저는 이 드라마를 보고 확실히 마음 굳혔습니다.
이시영씨 팬 하기로요.
전부터도 자기 맡은 역은 똑 소리나게 한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이 드라마에서는 정말 - 팬입니다!!! 이시영씨!!!!!!
Commented by 無識 at 2012/01/21 04:42
단 세달전에 방송된 포세이돈에서는 큰 매력을 보여주지 못했던것 같은데..
난폭한 로맨스에서의 모습은 확실히 인상적이죠!!
이번 드라마에서 제대로 어울리는 캐릭터를 만난 것 같아요
Commented at 2012/01/20 16:51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無識 at 2012/01/21 04:52
아주 사소한 부분에서 만들어내는 즐거움이 충분한 드라마 같습니다ㅎㅎ
블로그 스킨 문제는.. 저도 잘 모르겠어요;;
제가 뭘 수정한게 아니라 원래 이렇더라구요
아무래도 지금은 제공되지 않는 구형 스킨을 사용하고 있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스킨은 전혀 다룰 줄 몰라서... 도움이 안되는 답변이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